Home 유용정보 36분이면 코로나 감염 확인…싱가포르서 진단법 개발

36분이면 코로나 감염 확인…싱가포르서 진단법 개발

by kseasingapore

난양공대 의대 연구진 “시간 4분의 1로 단축한 코로나 진단법 개발”
“휴대용 유전자증폭기 이용해 야외서도 가능”


사진은 싱가포르의 한 투표장에서 사람들이 마스크를 착용하고 기다리는 모습. 사진=REUTERS

싱가포르 연구진이 36분 만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 여부를 확인할 수 있는 진단법을 개발했다.

27일 일간 스트레이츠 타임스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싱가포르 난양공대(NTU) 의대 연구진은 성명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신규 진단법에 소요되는 시간은 기존 진단법과 비교해 4분의 1에 불과하다고 설명했다.

현재 코로나19 감염 진단에 가장 많이 사용되는 방법은 유전자증폭(PCR) 검사다. 정확성은 있지만, 리보핵산(RNA) 정제 작업 등의 이유로 검사에 수 시간이 걸렸다.

NTU는 이른바 ‘직접 PCR’ 방식으로 코로나19 감염 진단법을 개발했다고 전했다.

억제 물질에 내성이 있는 일련의 상용 효소와 시약을 사용한 점이 특징이다. 이 상용 효소 및 시약을 검체와 함께 시험관에 섞어 RNA 정제 작업을 건너뛰고 검체에 대한 직접적 조사를 진행해 좀 더 짧은 시간에 정확한 결과를 낼 수 있다고 NTU 측은 설명했다.

대학 측은 “이번 진단법이 휴대용 유전자 증폭기를 이용해 실험실이 아닌 외부에서도 진행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출처: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0 comment
0

Related Articles

Leave a Comment